부여군 치매안심센터에서도 장기요양인정신청 대리 가능
부여군 치매안심센터에서도 장기요양인정신청 대리 가능
  • 충청이슈
  • 승인 2019.05.09 19:05
  • 댓글 0
이 기사를 공유합니다

부여군(군수 박정현)은 지난 8일 부여군치매안심센터 직원 15명을 대상으로 국민건강보험공단 부여·청양지사 조병 장기요양센터장을 초빙하여 장기요양인정절차 및 등급판정 기준 등에 대한 교육을 실시하였다.

그동안 장기요양인정신청 등을 직접 수행할 수 없을 때 본인 또는 가족의 동의를 받아 사회복지전담공무원이 장기요양신청 등이 가능하였으나 앞으로는 치매안심센터에서도 등록된 치매환자 또는 그 가족에게 장기요양 인정신청 및 대리에 관한 사항을 안내할 수 있다. 희망자에 한해 장기요양인정의 신청 등을 대리할 수 있도록 지난 4월 치매관리법, 노인장기요양보험법이 일부 개정되었기 때문이다.

김갑수 부여군치매안심센터장은 “치매안심센터에서 치매조기검진 및 상담, 치매예방교육, 치매환자를 위한 단기쉼터, 가족교실 등을 운영하고 있고, 5월 가정의 달을 맞이해 부모님의 건강상태를 확인하여 올해 검진을 받지 않은 경우엔 치매검진을 받고 예방 및 상담·등록 등 부여군치매안심센터(보건소 3층)의 많은 이용을 당부드린다”라고 전했다.

 


댓글삭제
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.
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?
댓글 0
댓글쓰기
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·계정인증을 통해
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.